로그인 회원가입 홈으로 contact us 사이트맵
공지사항
질문과답변
1:1 상담문의
채용정보
제목 [News] [기사]우체국 알뜰폰 1만명 돌파 "1500원 기본료 아이스크림폰 가장 많이 팔려" 날짜 2013.10.25 13:51
글쓴이 링크소프트 조회/추천 1274/0

우체국 알뜰폰 1만명 돌파 "1500원 기본료 아이스크림폰 가장 많이 팔려"

 

 

우체국 알뜰폰144 가입자 수가 1만 명을 돌파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김준호)는 알뜰폰 가입 고객이 판매 17일 만인 23일 1만118명을 돌파했으며 하루 평균 595명이 가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우체국은 지난 9월 27일부터 전국 226개 우체국에서 6개 중소 알뜰폰사업자 알뜰폰 판매대행을 시작했다. 첫 날 666건 개통을 시작으로 4일 만에 17종 단말기 중 인기 있는 단말기 9종이 조기 품절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가입자 중 40대 이상 중장년층이 7716명으로 전체 76.2%를 차지했으며 단말기는 피처폰이 4697대, 스마트폰117은 3019대 판매돼 피처폰 비율이 60.9%로 나타났다.

월 기본료가 1500원으로 저렴한 `프리티우정후불` 요금제(4111건)와 글씨가 크고 단말기 가격이 저렴한(2만9000원) 폴더폰(아이스크림2, 1263대)이 가장 많이 팔렸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지역이 2,992명(29.6%), 서울 2,328명(23%), 부산·울산·경남 1,300명(12.8%), 대전·충남북 1,082명(10.7%), 기타지역 2,416명(23.8%)이다.

우체국은 안정적 단말기 공급을 위해 미래부, 이동통신사(KT, SKT, LG유플러스), 알뜰폰협회와 협업하기로 했다.

우체국 판매직원 교육과 지원도 확대한다. 14일부터 전문 판매직원이 각 우체국을 방문해 순회교육을 하고 12월 24일에는 `온라인 알뜰폰 알림방`을 개설해 직원들에게 실시간 정보를 제공한다.

AS도 강화된다. 신품은 제조사에 문의하면 되고 중고폰은 1∼3개월 이내에 사업자 콜센터로 요청하면 무상으로 처리해 준다.

김준호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체국 알뜰폰에 대한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17일 만에 1만명을 돌파했다”며 “침체된 알뜰폰 시장을 활성화하고 국민에게 행복을 주는 우체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 siso@etnews.com
목록 답변 수정 삭제 쓰기